Home

 

Home

신앙칼럼

스케쥴

갤러리

 MusicBox

방명록

메모

오늘 1 | 어제 14 | ▒ 전체 57994
▒ 신 앙 칼 럼 ▒

    박정호
    바르멘 신학선언
바르멘 신학선언
"독일복음주의 교회의 현상에 대한 신학적 선언" - 원제


I항. "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." (요 14 : 6)
"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양의 우리에 문으로 들어가지 아니하고 다른 데로 넘어가는 자는 절도며 강도요... 내가 문이니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들어가면 구원을 얻고... "(요 10 : 1, 9)
  
성서에서 증언된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가 들어가야 하며 사나 죽으나 신뢰하고 복종해야 할 하나님의 유일한 말씀이다.
우리는 마치 교회가 그 선포의 원천으로서 이 유일한 하나님의 말씀 이외에, 그리고 그와 나란히 다른 사건들, 권세들, 형상들, 및 진리들도 하나님의 계시로서 인정할 수 있고 인정해야 하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들을 배격한다.

II항. "예수는 하나님께로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속함이 되셨으니 ..... " (고전 1 : 30)

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모든 죄를 용서하는 하나님의 판결인 것처럼 또 그와 조금도 다름 없이 우리의 전 생명을 요구하는 하나님의 강력한 주장이기도 하다. 그 분을 통하여 우리는 이 세상에 억매인 불신앙적 예속으로부터 기쁘게 해방되어 그 분의 피조물에게 자유스럽게 감사하면서 봉사하게 된다.
우리는 마치 우리의 삶에 있어서 예수 그리스도가 아닌 다른 主들에게 속하는 영역, 그 분을 통한 칭의와 성화가 필요 없는 영역이 있는 것 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

III항. "오직 사랑 안에서 참 된 것을 하여 범사에 그에게까지 자랄찌라. 그는 머리니 곧 그리스도라, 그에게서 모든 지체가 성합하여...."(엡 4 : 15 - 16)

그리스도의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가 말씀과 성례전 속에서 성령을 통하여 主로서 현존하며 행동하시는 형제들의 공동체이다. 그리스도의 교회가 은총을 입은 죄인들의 교회로서 죄 많은 세상의 한 복판에서 그 신앙과 순종으로서 그 使臣과 직제로서 증거해야 할 것은 자신은 오직 그 분의 소유이며 그 분의 오심을 기다리면서 그 분의 위로와 교훈으로 살고 있고 또 살기를 원한다는 사실이다.
우리는 마치 교회가 使臣과 직제의 형태를 자신의 기호에 혹은 때때로 지배하는 세계관적 정치적인 확신들의 변화에 내 맡겨도 되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

IV. "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저희를 임의로 주관하고 그 大人들이 저희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아니 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... "(마 20 : 25 - 26)

교회 안의 다양한 직책들은 어떤 직책이 다른 직책들을 지배하기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라 전 공동체에 위탁되고 명령된 봉사를 수행하기 위한 직책이다.
우리는 마치 교회가 이 봉사를 떠나서 통치권을 부여받은 특별한 영도자를 허용하거나 허용하게끔 할 수 있고 또 해도 되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

V. "하나님을 두려워하고 왕을 공경하라."(벧전 2 : 17)

성서는 우리에게 말한다. 국가는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다음과 같은 과제 즉 교회도 속하여 있는 아직 구원 받지 못한 세상에서 인간의 통찰과 능력의 분량에 따라 권력으로서 위협하고 권력을 행사하면서 정의와 평화를 보호할 과제를 지닌다고. 교회는 하나님께 감사하고 그 분을 경외하면서 이러한 그 분의 섭리의 은혜를 인정한다. 교회는 하나님의 나라, 하나님의 계명과 義 그리고 통치자들과 피통치자들의 책임을 상기시킨다. 교회는 하나님께서 만물을 유지하시는 수단인 말씀의 능력을 신뢰하고 이에 복종한다.

우리는 마치 국가가 그 특별한 위임을 넘어서서 인간 생활의 유일하고 전적인 조직이 되고 그래서 교회의 사명까지도 성취해야 하고 또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 또 우리는 교회가 그 특별한 위임을 넘어서서 국가적 형태, 국가적 과제 및 국가의 위엄을 취하고 그리하여 자신이 유일한 국가의 기관이 되어야 하고 또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

VI. "볼지어다, 내가 세상 끝 날 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."(마 28:20) "하나님의 말씀은 매이지 아니하리라."(딤후 2 : 9)

교회의 자유의 근거이기도 한 이 교회의 위임은 그리스도 대신에 그리고 설교와 성례전을 통하여 그 분의 말씀과 사역에 봉사하면서 모든 백성에게 값없는 은총의 복음을 전하는 데에 있다.
우리는 마치 교회가 인간을 스스로 높이면서 주님의 말씀과 사역을 인간들의 임의로 선택한 소원과 목적 그리고 계획에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가르치는 그릇된 敎說을 배격한다.
Prev   그리스도인과 국정교과서 박정호
Next   일제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인가?(2) 박정호

     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예인modify by칼리
하부단

E-mail : gratia1@korea.com

Copyright(C) 2002 by gratia,All Right Reserved